NEWS

방통위-구글코리아, 인터넷 스타트업 육성 MOU

2012/12/14

단기 창업보육센터 입주 기술ㆍ비즈니스 멘토링 등

[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] 방송통신위원회와 구글코리아, 앱센터운동본부가 2일 창업보육센터 구축과 국내ㆍ외 전문가 네트워킹 제공을 위한 양해각서(MOU)를 체결했다.

양해각서 주요내용은 ▲인터넷 스타트업에 대한 창업 보육을 위한 지원(멘토링, 초기 창업자금 등) ▲인터넷 스타트업 창업보육센터 구축ㆍ운영에 관한 사항 ▲인터넷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을 위한 국내 및 해외 현지 전문가 인적네트워크 구성ㆍ운영에 관한 사항 등이다.

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창업을 준비하는 스타트업 기업은 3개월간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해 기술, 비즈니스 전문가 멘토링 등 창업 준비를 하고 초기 창업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. 또 실리콘밸리에서 해외창업을 하려는 기업에는 현지 법률, 경영, 기술 전문가 네트워킹을 제공, 해외현지 창업 준비를 도울 예정이다.

박재문 방통위 국장은 “글로벌 K-스타트업 프로그램이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을 발굴하는데 중점을 뒀다면, 이번 협력을 통해 단기간에 집중적인 창업보육을 통해 초기 스타트업을 성장시켜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”고 강조했다.

한편 방통위와 구글코리아는 지난 2월부터 혁신 아이디어를 발굴해 서비스화하고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글로벌 K-스타트업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. 앱센터운동본부는 2009년부터 개발자 네트워크인 ‘앱센터’를 전국에 설립해 200여곳을 운영하며 국내 모바일ㆍSW와 콘텐츠 산업 육성에 기여해 왔다.
김민진 기자 asiakmj@

Source: http://www.asiae.co.kr/news/view.htm?idxno=2012110210545019820